이효리 단짝이었던 순심이 무지개다리 건너

[올치올치] 엄마 껌딱지 반려견 순심이가 무지개다리를 건넜다.

사진=안성 평강공주보호소 인스타그램 캡쳐

안성 평강공주보호소가 24일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효리의 반려견 순심이의 사망 소식을 전했다.

평강공주보호소 측은 “이효리 님에게 오늘 소식을 전해 들었다. 2010년 이효리 님의 가족이 되었던 우리 순심이가 어제 별이 되었다고 한다”고 비보를 알렸다.

평강공주보호소에 따르면 이효리는 “소장님 우리 순심이 어제 갔어요. 제 품에서 편안히 갔습니다”라며 “순심이를 거둬 주시고 저를 만나게 해주신 것 너무나 감사합니다. 동해시 보호소에서 순심이 데리고 나와주신 봉사자분. 안성에서 대모가 되어주신 봉사자분 모두에게 가슴 깊이 감사합니다. 순심이도 모두에게 고마운 마음 그리고 사랑을 전해요”라고 마음을 전했다.

또, 이효리는 “지금 하시는 모든 일 너무나 힘든 일인 줄 잘 알지만, 그로 인해 이렇게 자기밖에 모르던 철부지도 사랑을 알게 되니 소장님 하시는 일은 그 어떤 일보다 숭고하고 아름다운 일임을 잊지 마세요. 우리 모두 함께입니다”라며 감사함을 표했다.

평강공주보호소장도 순심이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표현했다. 그는 “순심아 잘 가. 순심이 아프다는 소식 듣고 마음의 준비를 하고 있었는데도 눈물이 나네. 그래도 행복하게 살다 가니 웃으며 작별할게”라고 말했다.

아울러 “여기서 아프고 힘들었던 기억은 다 잊어버리고 이효리 씨 가족이 되는 순간부터 즐겁고 사랑스러운 시간만 간직하렴. 천국으로 가는 길은 햇살 가득한 따스한 소풍이길. 안녕 순심아”라고 작별인사를 나눴다.

마지막으로 “순심이가 이제 아프지 않고 편안하길. 이효리 님에게는 위로의 마음 전합니다”라며 이효리를 위로했다.

이효리는 지난 2010년 봉사를 하다가 만난 유기견 순심이를 입양했다. 이후 효리는 SNS를 통해 순심이와의 행복한 일상을 공개하고, 방송 스케줄 및 화보촬영에도 함께 동행하며 각별한 애정을 보여왔다. 특히 이효리는 유기동물을 위한 캠페인과 봉사활동을 꾸준히 이어와 많은 이들의 귀감이 됐다.

사진=효리네민박 공식 인스타그램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동물병원 의료사고, 반려견 훈련 피해 사례,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