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몰리스위크에 반려동물 사료 최대 30% 할인

[올치올치] 이마트는 다음 달부터 매월 1~10일을 ‘몰리스위크’로 지정해 반려동물 사료를 할인 판매한다고 28일 밝혔다.

해당 기간 내 이마트와 몰리스펫샵 전점에서 반려견·묘 사료 440개 전품목을 행사카드로 결제시 최대 30% 할인하는 정기 행사에 나선다.

‘몰리스위크’ 이후 10일간은 간식과 용품도 추가로 할인 받을 수 있다. 이마트는 매월 11일에서 20일까지 사료를 제외한 반려동물 간식과 용품(서비스, 아쿠아 제외)을 2만5000원 이상 구매시 5000원 할인한다.

이마트가 ‘몰리스위크’를 준비한 이유는, 매달 돌아오는 사료 구매주기에 맞춰 반려동물 사료를 정기적으로 할인 판매함으로써 지속적인 고객 방문을 유도하기 위해서다.

그 일환으로 이마트는 지난해 10월 전용 멤버십 ‘댕냥이클럽’을 런칭하기도 했다. ‘댕냥이클럽’은 현재까지 가입자수 3만명을 돌파하며 고객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이마트는 올 연말까지 ‘몰리스위크’를 운영하며 고객 반응을 살핀 후 이를 반영해 내년 운영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동물병원 의료사고, 반려견 훈련 피해 사례,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