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치올치] 윤아가 ‘효리네민박2’ 종영을 하며 동물가족들과 아쉬운 작별 인사를 했다.

윤아는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너무 사랑스러운 귀요미들, 인사두 못하구 와서 미안해ㅠㅠ 또 다시 만나”라는 글과 함께 효리네 반려동물들의 사진을 게재했다.

인상파 미미와 함께 찍은 사진과 눈 내린 창 밖을 사이좋게 바라보는 미미와 순이,

사진=윤아 인스타그램(이하)

구아나와 고실이

마지막으로 윤아 무릎에 기대있는 순심이.

동물가족들을 향한 윤아의 애틋한 그리움이 묻어나는 사진들이다.

팬들은 “넘 슬퍼하지마요. 언젠가 만나겠죠”, “진짜 아쉽”, “어제 방송 봤는데 저도 울컥했어요ㅠㅠ”등의 댓글을 달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