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균상, “몽이 방치한 것 아냐, 아무렴 제 새끼인데요..”(공식전문)

배우 윤균상이 ‘삼시세끼’에 동반한 반려묘 ‘몽이’를 치료하지 않고 방치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해명의 글을 올렸다.

사진=윤균상 인스타그램
사진=윤균상 인스타그램

 

윤균상은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우리 몽이는 덩치가 다 컸음에도 작은 체구인데 심장은 보통 고양이와 같은 크기를 가지고 있어요”라며 “운동을 과하게 하거나 흥분하거나 덥거나 하면 개구호흡을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개구호흡이 안 좋다는 걸 몰라서 방치하고 내버려 두고 무책임하게 둔 게 아닌데 제가 아이를 몇 개월에 한 번씩 사진 찍어주러 다니고 검진받고 섬 가기 전에 꼭 들러 가능 여부를 묻고 안전을 확인한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욕설 비난은 한 번 더 생각하고 해주시면 정말 감사하겠다”고 당부했다.

 

< 윤균상 글 전문>

우리 몽이는 먼치킨 이라는 종의 고양이입니다. 우리 몽이는 덩치가 다 컸음에도 작은 체구인데 심장은 보통 고양이와 같은 크기를 가지고 있어요. 해서 운동을 과하게 하거나 흥분하거나(좋은 흥분이든 나쁜 흥분이든) 덥거나 하면 개구호흡을 해요.

개구호흡이 안 좋다는 걸 몰라서 방치하고 내버려 두고 무책임하게 둔 게 아닌데 제가 아이를 몇 개월에 한 번씩 사진 찍어주러 다니고 검진받고 섬 가기 전에 꼭 들러 가능 여부를 묻고 안전을 확인하는데 여러분은 모르실 수 있으니까요.. 아무렴 제 새끼인데 얼마나 아끼고 사랑하는데요.

걱정해주셔서 너무 감사하고 관심도 너무너무 감사한데.. 그저 욕하고 독한 말을 생각 없이 던지시는 분들이 있어서요. 심장비대증도 아니고 폐도 튼튼하고 기관지도 문제가 없습니다. 유전병에 아픈 것도 아니고 신경을 안 쓰고 방치하지도 않았습니다.

걱정 감사합니다. 욕설 비난은 한 번 더 생각하고 해주시면 정말 감사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