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갑수목장 동물학대 논란…”펫샵에서 데려왔지만 학대는 안 했다”

[올치올치] 구독자 50만명이 넘는 유튜버 갑수목장이 동물학대 논란에 휩싸였다.

사진=갑수목장 유튜브

지난 7일 채널A 메인뉴스인 뉴스A에서 ‘유기동물 키운다더니…유명 수의대생의 두 얼굴’이란 제목의 보도에서 유튜브 구독자 50만명이 넘는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는 수의대생 A씨가 유기동물인줄 알았던 강아지와 고양이를 돈을 주고 사서 학대까지 했다는 혐의로 경찰에 고발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최근 A씨를 사기와 동물학대 등 혐의로 경찰에 고발한 동물보호단체가 고발장을 통해 “A씨가 펫샵에서 산 강아지와 고양이를 유기동물로 둔갑시켜 돈을 벌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가 동료 수의대생과 나눈 대화 녹음 파일도 공개됐다. 녹음 파일에 따르면 A씨는 “잘못된 방법으로 워낙 다 몇 백만 원씩 주고 온 고양이들이고. (펫샵에서) 데려온 거? 뭐 어떻게 파헤칠 수도 없는 일이다”, “거짓에 기반을 두고. 결론은 이 거짓이 탄로나면 다 무너지는 거거든. (그런데) 거짓에 기반을 두면 이건 대박이다”라고 말했다.

동료 수의대생은 “(유튜버와 영상 편집자) 두 분이 짜시더라고요. 펫샵에서 이미 사 놓고 어떻게 하면 구독자를 속일 수 있을지”라고 전하기도 했다.

또 다른 동료 수의대생은 “고양이들을 굶기면 애교가 많아진다면서 촬영에 도움이 된다고 했다”고 폭로했고, 또 다른 동료 수의대생은 “새끼 리트리버도 굉장히 큰 편인데 누가 봐도 (좁은) 철창 안에 가둬두고 그랬다. 위생도 안 좋았다”고 동물학대를 했다고 주장했다.

논란이 확산되자 갑수목장은 8일 라이브방송을 통해 해명했다.

갑수목장은 “펫샵에서 왔다는 사실은 사실이다. 구독자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며 “하지만 절대 고양이들을 학대한 건 아니다. 절대 고양이들을 학대한 적 없다”고 말했다.

갑수목장은 고양이들이 자신들을 따르는 모습을 보여주며 “고양이들은 제가 없으면 바로 찾는다. 학대했다면 이럴 수 없다”고 부인했다. 그러면서 “고양이들은 펫샵에서 데려온 애들이 맞다. 구독자님들을 속인 점 진심으로 죄송하다. 사기 횡령에 대한 부분은 법정에서 저의 결백을 증명하겠다”며 영상을 마무리했다.

동물보호단체는 갑수목장을 동물보호법 위반 등의 혐의로 경찰에 고소장을 발송한 상태다. 경찰 측은 고소장이 도착하면 수사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갑수목장은 유기 동물 구조 영상으로 인기를 모은 유튜버로 배우 유승호에게 고양이들을 입양 보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동물학대 논란을 접한 유승호는 반려묘 이름을 바꾸고 인스타그램을 통해 “제발 돈벌이 수단으로 생각하지 말아달라”고 일침했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동물병원 의료사고, 반려견 훈련 피해 사례,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