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업계, 추석 겨냥 반려동물 선물세트 선보여

[올치올치]  ‘펫팸족 시대’를 맞아 반려동물과 함께 추석을 맞이하기 위한 상품이 인기를 얻고 있다.

사진=GS25의 반려동물 선물세트

신세계그룹의 통합 온라인몰 SSG닷컴은 추석을 2주가량 앞둔 최근 일주일(9월 11~17일) 동안 반려동물 상품 판매량이 지난해 추석 2주 전(8월 23~29일) 대비 43% 증가했다고 밝혔다.

특히 외출 시 반려동물을 태울 수 있는 이동장, 캐리어 매출은 44.7% 늘었고, 반려동물용 하네스도 24% 더 팔렸다.

SSG닷컴 관계자는 “지난해 추석 전부터 반려동물 돌봄 서비스도 판매하고 있다”며 “전문 펫시터가 집을 방문해 반려동물을 돌봐주거나 위탁 돌봄을 맡길 수 있는 상품”이라고 말했다.

같은 기간 G마켓의 반려동물 상품 매출도 22% 늘었다. 한복을 포함한 고양이 의류 매출은 200% 급증했고, 강아지 의류도 20% 증가했다. 사료와 간식, 영양제, 장난감 등이 10~50% 수준의 매출 증가율을 기록해 전반적으로 수요가 늘었다.

편의점 업계를 중심으로 반려동물 가구를 겨냥한 추석 선물세트도 잇따라 출시되고 있다.

GS25는 반려동물용 사료와 간식, 밥상 등으로 구성한 선물세트 4종과 한복, 노리개 세트를 준비했다.

CU는 반려동물 식품 전문업체인 하림펫푸드의 인기 상품을 담은 반려견, 반려묘 전용 선물세트를 다양한 가격대로 선보이고, 세븐일레븐은 반려동물용 미용 기기와 홈 카메라, 간식 등을 마련했다.

롯데백화점도 추석을 맞이해 반려동물 컨설팅 브랜드 ‘집사’와 손잡고 반려동물과 외출할 때 필요한 전용 카시트와 캐리어, 면역력 증진에 도움을 주는 유산균 간식 등을 출시했다.

롯데백화점에 따르면 지난 6~8월 반려동물 관련 상품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9.3% 늘었다. 특히 이달 1~14일 매출은 작년보다 두배 늘었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동물병원 의료사고, 반려견 훈련 피해 사례,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