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고래생태체험관 돌고래 ‘고아롱’ 폐사…8번째 폐사

[올치올치] 울산 남구 장생포 고래생태체험관 수족관에서 10년간 살았던 수컷 돌고래 고아롱(18살)이 지난 22일 폐사했다.

울산남구도시관리공단은 이날 오전 9시 24분쯤 수컷 돌고래 ‘고아롱’이 폐사했다고 밝혔다.

사진=고래생태체험관 돌고래(동물자유연대 제공)

고아롱은 지난 2009년 10월 고래생태체험관이 문을 열 당시 일본 다이지에서 수입한 돌고래다.

고아롱은 지난 19일 수의사 정기 진료 때도 특이한 건강이상 신호가 없었다. 그러다 20일 오후부터 체온이 상승해 수의사 처방을 받아 특별 투약했다. 이후 고아롱이 제대로 음식물을 먹으려 하지 않자 21일 수의사 추가 진료를 실시했다.

하지만 고아롱은 22일 아침 구토 증세를 보인 뒤 2시간 여 만에 폐사했다. 앞서 지난 6월 검사한 혈액검사 결과에서도 특이사항은 발견되지 않았다.

고아롱의 정확한 폐사원인을 밝히기 위해 촉탁 수의사들과 장생포 고래연구센터, 경북대 수의학과와 함께 이날 오후 1시부터 부검을 실시했고, 부검 결과는 2주 후 나올 예정이다.

한편, 남구 고래생태체험관에서는 2009년 문을 연 이래 현재까지 총 8마리의 돌고래가 폐사했으며, 현재 남은 돌고래는 4마리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동물병원 의료사고, 반려견 훈련 피해 사례,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