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체국 집배원, 진돗개한테 물린 뒤 30분 가까이 학대

지난 16일, 대구 달성군 하빈면에서

우체국 집배원 김 모 씨가

우편물을 배달하던 중 달려든 개를

30분 가까이 구타한 사실이 밝혀졌다.

우체국 집배원 35살 김 모 씨가

우편물을 배달하던 중

개가 사납게 짖으면서 발을 물었고,

김 모 씨는 욱하는 심정에

막대기로 개를 찌르고 때리는 등 괴롭혔다.

사진1

이미지=YTN캡쳐(이하)

이에 대해 최무열 대구 달서 우체국장은

“집배원이 도로에서 떨어져 가는데도 불구하고

진돗개가 튀어나와 집배원의 오른발을 물었고

집배원이 당황하고 화가 나서 그랬다”고 전했다.

발 무는 사진

사진2

하지만 진돗개의 주인은 업무 시간 중에

묶여 있던 개를 30분 가까운 시간 동안

학대한 것은 지나치다고 주장하고 있다.

사진3

경찰은 진돗개 주인이 제출한 고소장을 토대로

집배원 김 모 씨를 동물 학대 혐의로 조사할 예정이다.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