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진비앤지, 재조합 개 파보바이러스 특허 취득…신속 정확한 진단 기대

[올치올치] 우진비앤지는 농림축산검역본부, 바이오앱과 ‘재조합 개 파보바이러스 2c 항원 단백질 및 이의 용도’에 관한 특허를 취득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특허권 취득으로 반려동물 사업 역량을 적극 확대할 계획이다.

이번 특허는 재조합 발현 벡터 및 상기 벡터에 의해 개 파보바이러스 2c 단백질을 발현하는 형질전환 재조합 식물체로부터 얻은 항원 단백질을 이용한 백신 및 진단용 조성물에 관한 것이다. 특허 기술을 통해 생산된 개 파보바이러스 항원 단백질의 진단용 조성물은 바이러스의 오염이 없어 안전하고 대량의 시료를 신속 정확하게 진단할 수 있어 진단용 키트로 활용도가 높다는 설명이다.

개 파보바이러스(CPV2)는 매우 전염성이 높고 분변, 타액 등을 통해 개에서 개로 전파된다. 감염 후 2~14일 사이에 무기력, 구토, 발열, 설사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일반적으로 감염 시 처음 보이는 증상은 무기력이며, 두 번째 증상은 식욕상실 및 구토를 동반한 설사다. 백신을 통한 예방접종으로 바이러스 감염을 막을 수 있으나 감염된 개체를 치료하지 않을 경우 치사율은 91%에 이른다.

우진비앤지 관계자는 “재조합 발현 벡터 및 형질 전환된 재조합 식물체로부터 개 파보바이러스 2c 항원 단백질을 신속하게 고효율로 생산해 반려동물 백신으로 개발 중이다”며 “이를 통해 국내외 사업화를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동물병원 의료사고, 반려견 훈련 피해 사례,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