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고양이 동물등록제 시범사업 실시

경기도 용인시는 농림식품축산부가 시행하는 고양이 동물등록제 시범사업에 참여한다고 16일 밝혔다.

이 사업은 강아지와 함께 대표적인 반려동물인 고양이의 유실·유기를 예방하기 위함이다.

사진=구글 이미지

사진=구글 이미지

경기도에서는 용인과 안산 두 곳에서 시행된다. 용인을 비롯해 서울 중구, 인천 동구, 경인 안성 등 전국 17곳 지자체가 참여하고 있다.

반려묘 등록을 원하는 보호자는 동물병원 등 동물등록대행업체를 방문해 등록신청서를 작성하고 수수료 1만원과 내장형 무선식별장치(마이크로칩) 비용을 납부하면 된다.

고양이는 행동 특성상 외장형 식별장치가 분실·훼손될 위험이 크므로 내장형 무선식별장치만 사용해 등록할 수 있다.

동물등록증은 구청에서 발급하며, 10여일 시간이 소요된다.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