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치올치 포토] 매서운 한파 속 1미터 목줄에 매인 누렁이

27일 전국이 한파 특보 속에 꽁꽁 얼었다.

서울은 영하 11도에 매서운 바람으로 체감온도가 더욱 떨어지는 아침. 기자의 출근길에 얼마 전부터 눈에 들어오는 담너머 누렁이.

사진=쳐다본다고 짖는다. 월월월

사진=쳐다본다고 짖는다. 월월월

시골의 개들처럼 1미터 목줄에 매여 평생을 살아갈 비운이다.

오늘처럼 추운 날이면 기자의 바쁜 출근길 시간을 잡아먹는다. 잠은 잘 잤는지, 밥은 먹었는지, 안 추운지…

머리를 숙이고 입맛을 다신다. 아차! 싶다. 응가다… 배가 고픈건지 이상행동인지…

KakaoTalk_20171227_093809345

그래도 오늘은 옷을 입혀놨다. 그나마 다행이다.

그런데 이 누렁이는 추워도 좀처럼 파란색 지붕 집에 들어가 자지 않고 꼭 밖에서 노숙을 한다. 설마 집 문이 막혀있는건 아니겠지?

그렇게 한참을 안쓰럽게 바라보다 출근길을 재촉, 이렇게 타자를 누르고 있다.

누렁이에게 올 겨울이 덜 춥길…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