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동물권단체 케어, “불법 개 도살 STOP! 개식용 금지 START!”

오늘 오전 10시 동물권단체 케어는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초복을 맞아 개식용몸보신이라는 잘못된 문화로 동물학대 현장을 적발, 고발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IMG_0039

 

케어는 “동물보호 의식은 빠르게 향상되고 있지만 여전히 개식용 문제는 해법을 찾지 못한 채 논란만 가열되고 있다지금 이 순간에도 연간 200만 마리의 개들이 식용 목적으로 집단 도축되고 있으며 재래시장이나 도살장 등을 통해 식당과 가정 등지로 공급되고 있다”며 “식용을 목적으로 한 개 도살은 명백한 불법행위다”며 “하지만 현행 동물보호법상 개 도살에 관한 처벌은 목을 매다는 등 잔인하게 죽이거나 같은 동물이 보는 앞에서 죽이는 경우그리고 노상에서 죽이는 행위 3가지로만 제한하고 있어 전기충격을 이용한 집단 도살과 같은 도살행위는 법 위반사항으로 처벌받지 않는다이것은 축산법상 개는 가축으로 분류되지만 식용을 목적으로 만든 축산물 위생관리법에 따라 가축에서 제외돼 개 도살이 축산물 위생관리법상 가축 도살행위에 적용받지 않는다는 명백한 법 해석의 오류다”고 강력히 주장했다.

사진=동물권단체 케어 제공(이하)
사진=동물권단체 케어 제공(이하)

 

이어 “최근 자체적으로 보유한 자료와 제보를 토대로 모란경동중앙시장 등 개고기 판매와 도살이 이루어지는 수도권 3곳에 대해 직접 방문조사를 실시했고, 그 결과 수도권 전통시장 내에서 동물보호법 8(1항의 2와 4)에 해당하는 동물학대 금지행위가 버젓이 자행되고 있음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모란증거사진2

 

케어 박소연 대표는 “서울 중앙시장 2개 업소와 모란시장 5개 업소를 대상으로 수집한 식용 목적 불법 개도살 증거자료를 토대로 개고기 판매 업주 총 7명을 즉각 고발조치함으로써 식용 목적의 불법 개 도살을 동물보호법상 가장 강력한 처벌 선례로 만들 것이다”며 “개식용은 도살행위 그 자체로서 개식용 금지법이 없어도 이미 동물보호법 위반이다. 명백한 불법행위에 대한 엄중한 처벌과 함께 불법 영업장의 즉각 폐쇄그리고 개식용을 위한 도살 금지를 강력하게 촉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Tagged , , , .

반려동물 요미와 함께 살아가고 있습니다. 삭막한 이 세상에 요미가 있음으로 인간으로서의 사랑이란 감정을 다시금 느낍니다. 감동, 사랑, 웃음, 휴머니즘이 있는 취재를 위해 열심히 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