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쇠고리와 고양이 장난감에 고양이 모피 사용 충격

[올치올치] 정의당 이정미 의원(환경노동위원회 소속)과 동물권단체 케어(대표 박소연, 이하 케어)는 19일 오전 11시 국회 정론관에서 국내에서 수입·유통되고 있는 14개 제품을 회수해 고양이와 개의 모피 사용여부를 조사한 결과 3개의 제품에서 고양이 모피가 확인되었다며 개·고양이 모피 금지를 위한 ‘관세법 일부개정법률안’ 통과를 촉구했다.

케어는 2016년 11월부터 2018년 4월까지 시중에 유통되는 열쇠고리 6개 , 의류에 부착된 모자털 1개, 고양이 장난감 7개 등 총 14개의 제품을 구입하여 고양이와 개의 모피가 사용되었는지 확인하기 위해서 유전자(DNA)분석을 실시했다. 총 14개 제품 중 열쇠고리 2개, 고양이 장난감 1개 등 총 3개에서 고양이 유전자가 확인되었다.

유전자 검사는 한국유전자 정보연구원에 2017년 4월에 8개 제품(열쇠고리, 모자털, 고양이장난감)을 분석의뢰하였다.

국내에서는 모피를 생산하지 않기 때문에 고양이털로 만든 모피 상품은 중국에서 수입되어 온 것으로 추측되고 있다.

정의당 이정미 의원은 “정부는 관리체계 없이 방치된 ‘개·고양이 모피제품’ 실태를 제대로 파악하고, 수입량이 많은 대규모 판매시설부터 조사를 실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리고 “본 의원이 발의할 개·고양이 모피로 제조·가공·수입·수출을 금지하는 ‘관세법’ 개정안이 우선적으로 통과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동물권단체 케어 박소연 대표는 “인간과 동물이 공존하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서 반려동물 1000만인 시대에 맞는 새로운 인식개선이 필요하다”며 “이를 위해서 동물학대로 생산된 ‘모피’제품의 수입을 금지하고 대안적으로 ‘인조모피’를 사용하는 문화로 바뀌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전 세계적으로 ‘모피산업’은 비인도적인 생산 방식을 근절하고 야생동물 보호를 위해 국가적 차원에서 이를 금지하는 추세다. 해외에서는 모피 농장을 금지하거나 판매와 마케팅 금지법 등을 제정하고 있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반려동물 의료사고, 업체의 소비자 기만 행위, 각종 부정부패 행위 등에 대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