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치올치] 여자친구 신비가 반려견 ‘앙꼬’와 오붓한 하루를 보냈다.

지난 11일 신비는 여자친구 공식 인스타그램에 “#띤스타그램 산책도 시켜줬는데 엄마 머리를!!! 바지를!!!!! 물어뜯고!!!!!”라는 글과 함께 사진과 동영상을 게재했다.

사진 속 신비는 보라색 패딩 안에 앙꼬를 안고 있는 모습이다.

사진=여자친구 인스타그램 캡쳐(이하)

영상을 보면 앙꼬는 신비의 머리카락을 물며 장난을 치고 이에 신비는 “앙꼬야 엄마 머리카락이야”라고 말한다. 이에 굴하지 않은 앙꼬는 신비의 머리카락을 물고 늘어졌고 신비는 외마디 비명을 지르는 등 앙꼬와 재미있게 노는 모습을 보였다.

다음 영상에서는 신비가 “엄마 발 안 닦았는데”라고 하자 앙꼬는 바지가랑이를 물고 늘어진다. 신비가 다리를 이리저리 움직여 보지만 앙꼬는 좀처럼 놓아주질 않는다. 신비가 “놓아라 놓아라”하지만 집요한 앙꼬는 계속 신비의 바지가랑이를 앙증맞게 물어 뜯는 모습이다.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워워~ 참으세요. 귀엽잖아요ㅎㅎ 이 와중에 신비미모”, “이갈이 시작했나보네요ㅋㅋ”, “둘다 너무 귀여워요”등의 댓글을 달았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반려동물 의료사고,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