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친구 반려견 우산으로 때려죽인 30대 남성 하는 말 "어이가 없네요"

여자친구의 반려견이 자신을 물었다며 우산으로 수차례 때려 죽인 30대 남성이 네티즌들의 분노를 폭발시키고 있다.

서울동물학대방지연합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서울 강북구의 한 주택가에서 남자친구인 30대 남성 A씨가 여자친구의 가족이나 다름 없는 반려견 ‘뽀샤'(프렌치불독)를 우산으로 무차별 폭행해 죽게한 혐의(동물학대)로 경찰조사를 받고 있다.

사진=폭행 후 쓰러진 반려견 '뽀샤'(서울동물학대방지연합 제공)

사진=폭행 후 쓰러진 반려견 ‘뽀샤'(서울동물학대방지연합 제공)

사건 발생 당시 오랜 시간동안 강아지의 울음소리가 들렸고 이를 의아해 한 동네주민들이 경찰에 신고해 출동했지만, 이미 뽀샤는 거의 숨을 쉬지 않는 죽음 직전의 심각한 상태였다.

긴급히 동물병원으로 옮겼지만, 뽀샤는 숨을 거두고 말았다.

사진=서울동물학대방지연합 제공

사진=서울동물학대방지연합 제공

사건 당시의 현장 사진을 보면 얼마나 참혹했는지 알 수 있다. 쇠로 된 우산살이 여러 개 부러져있고 우산의 외피도 벗겨져 나간 상태.

사진=서울동물학대방지연합 제공

사진=서울동물학대방지연합 제공

A씨의 무차별 폭행에 현관문 쪽으로 달아난 뽀샤는 무서움에 떨며 맞아가면서 대변을 배설한 것으로 추정된다.

사진=폭행 후 쓰러진 반려견 '뽀샤'(서울동물학대방지연합 제공)

사진=서울동물학대방지연합 제공

서울동물학대방지연합이 농림축산검역본부에 뽀샤의 사체 부검을 의뢰한 결과, 온 몸에서 피하출혈이 발견됐고, 심각한 간 파열 또한 발생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반려견을 폭행해 죽인 혐의를 인정했다.

하지만 사건 후 A씨가 메신저 단체방에 올린 글이 네티즌들의 분노를 일으켰다. “사고로 여자친구네 강아지 죽여버리는 바람에 (게임) 캐릭터 정리하고 게임 접어야 할 것 같다”며 “어이가 없네요, 사람이 물리고 몇 대 때렸다고 죽었는데 사람이 (보상을) 물어줘야 된다니”라는 글을 남겨 공분을 샀다.

사진=서울동물학대방지연합 제공

사진=서울동물학대방지연합 제공

서울동물학대방지연합 관계자는 “7~8kg밖에 되지 않는 작은 개를 10배가 넘는 무게의 성인남자가 도구를 이용해 때린 사건이 발생했는데 개가 죽는 순간 얼마나 고통스러웠을지 생각만 해도 끔찍하다”며 “우리 주변에서 이런 일들이 부지기수로 발생하고 있다. ‘개 한 마리 죽었는데 뭐 어때’란 인식을 바꾸고, 동물학대 처벌이 강화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