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시, 3월부터 길고양이 중성화수술 추진

전남 여수시가 길고양이 중성화사업(TNR)과 유기동물보호소 증축 등 사람과 동물이 공존하는 반려동물 정책을 펴기로 했다고 18일 밝혔다.

사진=유기동물보호소에서 보호 중인 유기견(여수시 제공)

사진=유기동물보호소에서 보호 중인 유기견(여수시 제공)

여수시는 혹한기가 끝나는 3월부터 길고양이 220마리를 대상으로 TNR 사업을 추진한다.

TNR 사업 대상은 2.5㎏ 이상 길고양이로 새끼를 배고 있거나 기르고 있는 개체는 제외된다.

대상 고양이는 포획(Trap) 후 동물병원에서 중성화 수술(Neuter)과 각종 예방접종을 받게 되며, 일정기간 보호 후 포획장소에 방사(Return)된다.

시는 또 최근 늘어나는 유기견을 수용하기 위해 농업기술센터 내 유기동물보호소를 80㎡까지 증축한다.

유기견은 전염병 감염여부 검진과 예방접종을 받은 후 동물보호관리시스템 홈페이지를 통해 일반인에게 무료로 분양되고 있다.

여수시 관계자는 “여수시는 전남지역에서는 최초로 유기동물보호소를 직영하고 있다”며 “반려동물 분양을 희망하는 시민은 유기동물보호소를 이용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