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치올치] 지난 주말 엄정화와 반려견 탱글이가 화보의 한 장면 같은 산책을 했다.

엄정화는 지난 10일 인스타그램에 “누가 쫓아오니??? #탱글이와나 #우리의걸음 #같은곳 #우리의오늘”이란 제목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엄정화는 뭐에 쫓기진 않겠지만 주위를 조심스레 살피며 탱글이와 산책 중이다.

사진=엄정화 인스타그램(이하)

엄정화의 발뒤꿈치와 탱글이의 숨막히는 뒷태.

엄정화의 빨간 모자와 리드줄은 깔맞춤인 듯.

이렇게 여유롭게 인적이 드문 둘만의 기분 좋은 산책을 한다.

팬들은 “도망다니는 느낌이 드는건 뭐죠 ㅋㅋㅋㅋ”, “사진이 동화를 보는듯! 순수해 보이는 언니,탱글이 귀엽네요!”, “둘다 넘 사랑스러워요~”등의 댓글을 달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