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파망에 왠 강아지가?…동물학대 논란

경북 경산에서 양파망에 강아지들을 담은 채 방치했다는 트럭 차주가 논란이 되고 있다.

동물권단체 케어는 5일 새벽 페이스북에 ‘양파망에 담겨진 채 트럭에 실려 덜덜 떠는 강아지들’이란 제목으로 양파망에 갇혀 옴짝달싹 못 하는 강아지들과 트럭의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동물권단체 케어 페이스북

사진=동물권단체 케어 페이스북

케어에 따르면 경북 경산시 중산동의 한 아파트 앞에서 촬영한 사진으로 이같은 상황이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 반복적으로 발생한다는 것이다.

개장수로 추정되는 차주가 강아지들을 이런식으로 가둔 채 밤 새 도로변에 세워놓는다는 것이다. 요즘같이 밤에 급격히 기온이 떨어지는 날에 강아지들은 무방비 상태로 덜덜 떨면서 밤을 지새울수 밖에 없다.

사진=동물권단체 케어 페이스북

사진=동물권단체 케어 페이스북

사진을 보면 3마리의 강아지가 보이는데 그나마 두 마리 강아지는 얼굴 생김새를 알아볼 수 있지만 다른 한 마리는 양파망에 심하게 압박당해 어디가 얼굴이고 몸통인지 구분하기 힘들정도다.

이에 케어는 적극적인 제보와 신고를 부탁했다.

하지만 현재의 동물보호법으로는 동물을 속박해 철창에 가두는 행위는 동물학대에 속하지 않아 차주에 대한 처벌이 어려운 것이 현실이다.

케어는 “내년 3월부터는 이러한 행위도 학대로 처벌된다”며 “현재는 계도로서 시정할 수 밖에 없다. 적극적인 신고만이 동물학대를 근절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