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치올치] 경남 밀양에 이어 양산에도 반려동물 지원센터가 들어선다.

양산시는 54억원을 들여 농업기술센터 인접 부지 3천357㎡에 연면적 990㎡ 지상 2층, 지하 1층 규모 반려동물지원센터를 2021년까지 준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진=양산 반려동물지원센터 부지 전경(양산시 제공)

센터는 유기동물 입양센터, 야외놀이터, 커뮤니티 공간, 체험교육장, 단기 위탁시설 등을 갖추고 각종 체험행사와 상담 프로그램도 운영할 계획이다.

시는 지원센터 외에 반려동물과 사람이 교감할 수 있는 여가공간으로 ‘반려동물 존’을 지정 운영할 계획이다. 시민들의 이용도가 낮은 지역 내 수변공원에 적정 구역을 지정해 비반려인과 마찰 없이 즐기는 공간을 조성할 계획이다.

타당성 조사 용역과 부지매입을 마친 시는 도비 지원 등이 확정되면 내년 상반기 공사에 들어갈 예정이다.

시는 민간 반려동물 산업 위축을 우려하는 시선 등을 고려해 시설 사용자에 이용요금을 부과, 수익금은 유기견 보호, 입양 활성화 행사 등 동물복지에 활용하기로 했다.

양산시는 반려동물 인구가 늘어나자 전담부서인 동물보호과를 신설하고 유기견·길고양이 보호·관리, 동물등록제 등 동물복지를 위한 다양한 시책을 추진하고 있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동물병원 의료사고,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