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치올치] 강아지나 고양이 등 반려동물 보유 가구 비율이 전체 가구의 23.7%로, 우리나라 4가구 중 1가구는 반려동물을 기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자료사진

농림축산검역본부(이하 검역본부)는 동물보호법 제45조(실태조사 및 정보의 공개)에 따라 국민의 동물보호 의식 수준과 동물보호⋅복지에 대한 국민들의 공감대 형성 수준을 파악하기 위해 일반국민 2,000명을 대상으로 대면면접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반려동물 보유 가구 수는 약 511만 가구로 추정되며, 전체 가구 중 개를 기르는 가구는 18%, 고양이는 3.4%, 토끼, 새, 수족관동물 등을 기르는 가구는 3.1%로 추정된다.

반려동물 구입 경로는 지인에게서 무료로 분양 받았다는 응답이 50.2%로 가장 높았으며, 펫샵에서 구입(31.3%), 지인에게서 유료로 분양받음(10.8%), 길거리에서 유기동물 데려옴(5.5%)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고양이의 경우 길거리에서 데려와 양육하는 비율이 20.6%로 높은 비중 차지)

반려동물을 기르는데 소요되는 비용(사료비, 미용, 동물병원 진료비 등)은 월 평균 10만원 미만을 지출한다는 응답이 66.5%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기르는 반려동물이 죽었을 때 처리 계획에 대해서는 반려동물 장묘시설을 이용해 처리하겠다는 응답이 55.7%로 가장 높았으며, 주거지⋅야산 매립(35.5%), 동물병원에서 처리(8.5%)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반려견 동물등록제가 2014년 7월 전국으로 확대 시행된 이후, 기르고 있는 반려견을 등록하였다고 50.2%가 응답했다.

반려견과 동반하여 외출할 경우에는 인식표 및 목줄 등을 착용하고 배설물을 수거해야 하는 등 준수사항 이행여부에 대해서는, 준수사항을 잘 지키고 있다는 응답이 79.9%로 나타나, 반려견 소유자의 의식 수준은 대체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개 물림 사고를 줄이기 위한 방안에 대해서는 목줄이나 입마개 착용 등 안전관리가 부실할 경우 처벌을 강화해야 한다는 응답이 56.6%로 가장 높았으며, 다음으로 맹견 소유자 정기교육을 의무화해야 한다(16.1%) 등 순으로 나타났다.

유실 또는 유기되는 동물을 예방하기 위한 우선사항으로 동물을 버리는 소유자에 대한 처벌을 강화해야 한다는 응답이 39.8%로 가장 높았으며, 미등록 소유자 처벌 강화(31%), 동물입양절차를 까다롭게 해야 한다(16.5%) 등 순으로 응답했다.

동물보호센터에서 보호 중인 유기동물을 입양하는 것에 대해 찬성한다는 응답은 87.7%를 차지했다.

길고양이 개체 수 조절을 위해 중성화 수술 후 방사하는 TNR 정책에 대해서는 매우 찬성 23.2%, 찬성하는 편이 57.1%로 응답자 10명 중 8명(80.3%)이 TNR 정책에 찬성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검역본부 관계자는 “이번 조사결과는 동물등록 제도의 장기적 방향 설정, 유실⋅유기동물 예방, 길고양이 중성화사업, 농장동물복지 등 동물보호⋅복지 정책 수립에 활용될 계획이며, 향후 동물보호⋅복지에 대한 국민 의식수준 향상 및 공감대 확산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조사는 2018년 11월 14일부터 12월 2일까지 전국 만 20세~64세 성인 남녀 2,000명을 대상으로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대면면접 조사방법을 실시한 결과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반려동물 의료사고,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