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견카페서 피투성이 된 반려견…동물학대 논란

[올치올치] 제주의 한 애견카페에서 반려견이 피투성이가 된 채 발견돼 동물학대 논란이 거세지고 있다.

사진=A씨 제공(이하)

지난 26일 한 온라인커뮤니티에 “우리아이가 애견카페에서 학대를 당했습니다. 제발 도와주세요”란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작성자 A씨는 “저희 강아지가 말 그대로 개 패듯이 맞은거 같은데 죽어도 아니랍니다”라며 글을 시작했다.

A씨에 따르면 제주도에 살고 있는데 결혼식때문에 안동에 가야했다. 고심 끝에 정원도 있고 좋은 환경에서 강아지를 돌봐준다는 한 애견카페에 25일 오후 12시에 반려견 ‘뭉개'(베들링턴테리어)를 맡겼다. 하지만 요즘 애견카페 관련 사고가 많아 A씨는 마음을 놓을 수 없었다.

그 날 밤 9시 5분경 애견카페에서 전화가 왔다. 강아지가 애견카페 사장을 물어 돌봐줄 수가 없으니 데려가라는 내용이었다. 황급히 달려간 A씨는 물린 데가 괜찮은지 물어봤지만 정작 자신의 반려견은 입에서 거품이 나고 온 몸이 피투성이 된 채로 발견됐다.

애견카페 사장은 저녁을 먹고 있는데 테이블 위로 강아지가 올라왔고 들어서 내리는데 자신을 물었다고 설명했다. 그 과정에서 너무 놀라 테이블 3개가 다 엎어졌고, 강아지에게 묻은 피는 자기 손에서 떨어진 피라고 주장한 것이다.

상황을 확인하고 싶어 A씨가 CCTV를 보여달라고 했지만 사장은 여자친구와 개인적인 문제때문에 없앴다고 해 이마저 확인할 길이 없었다.

강아지에게 묻은 피가 사람의 피인지 확인하기 위해 강아지를 씻겼고, 곧 온 몸이 피멍이 들고 뒷다리가 찢어진 끔찍한 모습을 확인했다. A씨가 항의하자 사장은 테이블이 넘어지면서 부딪힌건지 자기도 경황이 없어서 모르겠다는 소리만 반복했다.

이러한 상황에서 사장은 “개한테 물리면 보상을 해주는데 이건 개들한테 물린게 아니라 동물병원가서 진단을 받아보고 개들한테 물린거면 보상을 해 주겠다”란 말을 했고 이에 A씨는 격분했다.

결국 경찰과 대동해 동물병원으로 갔다. 그런데 A씨는 “알고 보니 술도 거하게 한잔 하셨더라구요. 음주운전도 걸렸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의사선생님도 테이블에 부딪혔으면 이렇게 될리가 없다 하시네요. 엑스레이 찍은 결과 가슴과 등쪽에 심한 충격과 압박을 받아서 폐 쪽이 안 좋고 숨도 잘 못 쉽니다. 그래서 마취도 못한 채 생다리를 네 바늘이나 꿰매고 진통제 주사를 3번이나 맞고 고통스러워하는데 그 와중에 담배피면서 웃고 있네요. 죽어도 학대는 아니랍니다. 우리 강아지 뼈도 먹었답니다. 그 사람들 감자탕 먹었는데 그걸 먹은 것 같습니다”라고 토로했다.

A씨는 “불과 9시간만에 이런 몰골이 돼서 나왔는데 사람이면 좋아서 환장하는 아인데 눈도 못 마주치고 움츠려서 꼼짝도 안합니다. 이게 과연 사람이 할 짓일까요? 절대 이런사람들한테 강아지들 더는 맡겨서도 안 되고 이런 사람들이 강아지들을 케어하고 돌봐주는 일을 하는 것도 말이 안됩니다”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애견카페 사장은 폭행 등의 동물학대는 절대 없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A씨는 오늘 경찰에 애견카페 사장을 동물학대 등의 혐의로 고소할 예정이다.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