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치올치] 전국 최대 규모의 반려동물 놀이터가 안양시에 조성됐다.

안양시는 지난 8일 제2경인고속도로 삼막나들목 교통광장에 위치한 ‘삼막애견공원’을 시민들에게 개방했다.

사진=안양시 제공

면적 1만1천943㎡의 공원 부지는 국토교통부 소유로 시가 관리청인 제2경인연결고속도로㈜로부터 무상 사용허가를 받아 조성하게 됐다.

삼막애견공원은 대형견과 중⋅소형견의 놀이공간이 나뉘어져 있다. 진도, 허스키, 도베르만, 셰퍼드, 풍산개 등이 대형견종으로 구분되며, 도사견을 포함한 맹견종류는 입장이 제한된다.

화장실, 음수대, 주차장, 그늘막, 벤치 등의 편의시설을 갖추고 있으며, 동물등록을 마친 견주는 누구나 무료로 입장할 수 있다.

개방기간은 동절기를 제외한 3월부터 11월까지 주 6회 운영된다. 이용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고 여름철인 7~8월은 오후 9시까지다. 월요일은 휴장이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반려동물 의료사고, 업체의 소비자 기만 행위, 각종 부정부패 행위 등에 대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