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치올치] 경기 안산시가 유실·유기동물의 입양 활성화 및 보호여건 개선을 위해 2019년 유실·유기동물 입양비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고 7일 밝혔다.

사진=자료사진

올해 유실·유기동물 입양비 지원 사업은 반려의 목적으로 유실·유기동물을 입양한 사람에게 지원하며 질병진단비, 치료비, 예방접종, 중성화수술비, 미용비용의 50%를 지원한다.

1마리 기준으로 최대 10만원까지 지원되며 올해는 600마리의 유실·유기동물의 입양비를 지원할 예정으로 입양 후 6개월 이후에는 신청이 불가하다.

입양비 지원을 희망하는 시민은 분양확인서, 보조금 지급 신청서, 진료내역 등이 명시된 영수증(간이영수증 제외), 통장사본 등을 안산시 농업정책과로 제출하면 되고 신청서 서식은 안산시 농업정책과, 안산시 유기동물보호소에 구비돼 있다.

안산시 관계자는 “입양비 지원 사업을 통해 입양자의 경제적 부담을 경감해 많은 유실·유기동물이 새로운 가정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반려동물 의료사고,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