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장사상충약 동물병원이 약국보다 최대 2배 비싸

[올치올치] 동물병원에서 판매하는 심장사상충 예방약 가격이 동물약국 보다 최대 2배 이상 비싸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사진=하트가드 플러스(게티이미지)

한국소비자원은 서울에 있는 동물병원과 동물약국 100곳을 대상으로 반려견용 심장사상충 예방약 9종의 판매 가격을 조사해 보니 먹는 예방약 7종의 동물병원 평균 판매가격(내용물 낱개 기준)이 동물약국보다 12.2~110% 비쌌다고 밝혔다.

바르는 예방약 2종의 평균 판매가격의 경우에는 동물병원이 동물약국보다 19.5%나 24.3% 비쌌다.

먹는 심장사상충 예방약 중 동물병원과 동물약국에서 가장 많이 취급하고 있는 한국베링거인겔하임동물약품의 ‘하트가드 플러스’는 동물병원의 개당 평균 판매가격(8952원)이 동물약국(5656원)보다 58.3% 더 비싸게 판매됐다.

‘하트골드 츄어블’은 동물약국에선 3333원이었지만 동물병원에선 2배 이상 비싼 7천원이었다.

바르는 심장사상충 예방약 중 가장 많은 곳에서 판매되고 있는 바이엘코리아의 ‘애드보킷’은 동물병원의 개당 평균 판매가격(1만5583원)이 동물약국(1만2625원)보다 24.3% 비쌌다.

현행 ‘동물용 의약품등 취급규칙’에 따르면 수의사는 진료 후 동물용 의약품을 판매해야 한다.

동물병원 50곳을 대상으로 반려견 심장사상충 예방약 판매 시 약품 투약방법 등에 대한 설명을 포함한 진료가 제대로 이뤄지고 있는지 조사한 결과, 약품 투약방법 등에 대한 설명이 이루어진 곳은 총 48곳(96%)으로 나타났다.

수의사가 직접 진료를 통해 투약지도한 병원은 30곳(60%), 직원이 설명한 병원은 18곳(36%)이었고, 나머지 2곳(4%)은 아무런 설명 없이 약을 판매하고 있었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동물용 의약품 판매 시 수의사가 직접 투약지도를 포함한 진료를 시행한 이후 판매하도록 권고할 예정이다.

한편 소비자들에게는 심장사상충 예방약 구매 전 예방약의 특성과 가격정보 등을 꼼꼼히 확인할 것을 당부했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동물병원 의료사고, 반려견 훈련 피해 사례,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