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용견 항생제 남용 심각…각종 세균 오염도 심해

개농장의 식용견들에게 항생제를 남용해 왔다는 주장이 사실로 드러났다.

 

동물자유연대(대표 조희경)는 오늘 오전 11시, 프레스센터에서 개농장의 항생제 남용실태를 고발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1

 

동물자유연대가 건국대학교 수의과대학 3R동물복지연구소에 의뢰해 전국의 재래시장에서 총 93개의 개고기 샘플을 채취, 항생제 잔류검사와 미생물 배양검사를 실시했다. 조사결과 전체 93개 샘플 중 2/3에 이르는 61개(65.4%) 샘플에서 8종의 항생제가 검출, 이 중 42개의 샘플을 시·도 축산물시험기관에서 사용하고 있는 기준(검출한계 미만 불검출 처리)을 적용하면 항생제 잔류치 검출은 45.2%다. 이는 일반축종을 더한 축산물의 항생제 검출 비율 0.47%의 96배에 달하는 수치다.

 

조사에서 나타난 세균문제 또한 항생제만큼 심각했다. 특히 대장균을 비롯해 패혈증을 일으킬 수 있는 연쇄상구균(Streptococcus spp.) 등 사람의 건강을 위협할 수 있는 균들이 검출됐다. 이를 통해 사육에서 유통에 이르기까지 개고기가 소비자에게 전달되는 거의 모든 과정이 사람이 먹기에는 부적절한 생산과정이라고 지적했다.

2

 

동물자유연대 관계자는 “축산법상 가축에 개가 포함되고 있으므로 농림축산식품부는 전국적인 개 사육실태 현황 조사를 통해 향후 대책 마련의 책임이 있다”며 “불결하고 비위생적인 음식쓰레기가 개사육장의 존립 기반이 되는 현실속에서 환경부는 개의 먹이로 유입되는 음식물쓰레기 공급을 차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덧붙여 “현장 조사 결과 소규모 농장들의 폐업 의지를 확인했으며 한국사회는 개식용 합법화가 절대적으로 불가능한 사회로 치닫고 있는 중인 것을 감안, 정부의 식용개 사육금지에 대한 로드맵과 정책 수립을 촉구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