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바견에 얼굴 물린 20대 여성, 견주 고소…경찰 수사 중

시바견에 얼굴을 물려 전치 4주의 부상을 입은 20대 여성이 견주를 고소,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사진=기사와는 무관(자료사진)

사진=기사와는 무관(자료사진)

경기도 용인의 한 사진촬영 스튜디오에 지인의 웨딩촬영을 돕기 위해 찾아간 A씨는 사진작가 B씨가 키우는 시바견에 공격을 당한 것.

17일 경기 용인서부경찰서에 따르면 A씨는 지난 6일 오후 사진 촬영 스튜디오를 찾았다가 테라스에 묶여 있던 몸무게 9kg 가량의 시바견에 얼굴을 물려 지난 9일 시바견 주인 사진작가 B씨를 과실치상 혐의로 고소했다.

A씨는 묶여 있는 시바견의 머리를 만지다가 사고를 당했고 ‘조심하라’는 경고도 없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반면 B씨와 스튜디오 직원들은 신랑 등에게 개가 위험하다는 말을 했다며 맞서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양측의 주장이 엇갈려 정확한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며 “B씨의 경우 사고 현장에 없었던 것으로 확인돼 과실의 책임을 어디까지 물을 수 있는지 법리적 검토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시바견은 일본의 전통견으로 체중은 수컷 9∼11㎏, 암컷 7∼9㎏ 정도이며 행동이 민첩하고 영리하며 감각이 예민해 사냥개로 이용되었다.

일단 화가 나면 어떤 상황에서는 앞뒤 안 가리고 돌진하는 습성이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