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문난 애견인 패리스 힐튼, 강아지에 염색을!…동물학대 논란

[올치올치] 미국의 대표 셀럽이자 소문난 애견인 패리스 힐튼이 동물학대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8일 패리스 힐튼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엄마와 쇼핑하는 것은 좋아”라는 글과 함께 반려견의 동영상을 올렸다.

영상 속 강아지는 분홍색으로 균일하지 않게 염색돼 있었고, 이를 본 네티즌들은 “반려견 염색은 동물 학대다”라며 패리스 힐튼을 거세게 비난했다.

사진=패리스 힐튼 인스타그램 이하

또, 힐튼은 인기 게임 캐릭터인 ‘소닉’을 언급하며 ‘소닉’의 색깔인 파란색으로 반려견을 염색하기도 했다.

힐튼은 반려동물 전용 인스타그램 계정에 올라간 영상에서 직접 반려견을 염색하며 “정말 귀엽다”, “사랑스럽다” 등의 감탄사를 연발해 네티즌들의 강력한 비난을 받았다.

또, 힐튼은 한 미용용품 브랜드를 언급하며 해당 브랜드에서 판매하는 친환경 염색약을 사용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네티즌들은 “천연이어도 염색약은 강아지 피부에 좋지 않다”, “정말 동물을 생각하는 사람이라면 애초에 저런 제품을 사용하지 않았을 것이다” 등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힐튼은 과거 약 8000달러에 티컵 강아지를 분양 받은 바 있고, 4억원에 달하는 강아지 전용 집을 만드는 등 반려견에 대한 강한 애착을 드러냈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동물병원 의료사고, 반려견 훈련 피해 사례,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