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서 반려묘 코로나19 확진…국내 3번째 사례

[올치올치] 세종에서 확진자 가족의 반려묘가 코로나19에 확진됐다. 반려동물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은 경남 진주와 서울에 이어 세종이 세 번째다.

18일 세종시에 따르면 세종 201번, 205번 확진자 가족이 기르는 고양이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사진=자료사진

해당 고양이는 16일 시 보건환경연구원 동물위생시험소와 17일 농림축산검역본부에서 진행한 1·2차 진단검사에서 모두 코로나19 양성 반응이 나왔다.

2~3년생의 이 고양이는 한동안 식욕 부진과 활동성 저하 등의 증상을 보였지만 현재는 아무런 증상을 보이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고양이는 코로나 음성 판정을 받은 다른 가족이 자가격리 상태에서 보호 및 관리하고 있다.

세종시 관계자는 “세계적으로 반려동물이 인간에게 코로나를 옮긴 사례는 없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면서 “격리 기간이 끝날 때쯤에는 다시 정밀 검사를 진행해 격리 해제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최근 진주와 서울 등지에서 반려동물의 코로나19 확진 사례가 나옴에 따라 확진자 발생 시 역학조사 과정에서 반려동물을 기르는지 여부와 의심증상 여부를 함께 조사하고 있다.

또 확진자가 아니더라도 별도의 검사의뢰가 있을 때 동물위생시험소를 통해 반려동물의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동물병원 의료사고, 반려견 훈련 피해 사례,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