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현, “롱다리 덩치”

[올치올치] 설현이 지난 18일 반려견 ‘덩치’의 근황을 공개했다.

설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롱다리 덩치”란 짧은 문구와 함께 덩치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설현 인스타그램

사진 속 덩치는 마치 밀림의 왕 사자처럼 위풍당당하게 거실 창가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부분 미용을 했는지 다리가 유독 길어보인다.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덩치 귀여워”, “덩치 왜케 커졌어!!”, “주인 닮아서 이쁘다” 등의 댓글을 달았다.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