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 고양이 학대 논란 의식?…‘우쭈쭈’ 반려묘 사진 올려

설리의 고양이 학대 논란이 커지자

의식이라도 한 듯 24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우쭈쭈’라는 짧은 제목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설리 인스타그램
사진=설리 인스타그램

 

최근 설리는 개인 인터넷 방송에서

자고 있는 자신의 스핑크스 고양이의

등을 깨물며 좋아하는 표정의 사진이

퍼지며 동물학대라는 주장이 일기 시작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일각에서는 고양이가 하품하는

장면과 겹친 것 아니냐며 악마의

편집이라는 주장도 제기됐다.

 

논란이 커지자 설리는 해당 영상을

삭제한 상태이며, 이런 논란을

의식했는지 꽃 모양의 이모티콘으로

둘러싸인 가방 안에 있는 고양이의

사진을 게재했다.

 

한편, 설리는 과거에도 고양이가

꾹꾹이를 하는 위치가 가슴 부분이랑

겹치며 선정성 논란이 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