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구, 유기동물 보호 위한 ‘서초동물사랑센터’ 9월 운영

[올치올치] 서울 서초구가 유기동물 보호를 위해 오는 9월 ‘서초동물사랑센터’를 운영한다.

사진=자료사진

유기·유실 반려견의 체계적 보호를 위해 상담실, 놀이터 등을 갖춘 263㎡(약 80평) 규모로 양재천 인근(양재천로19길 22)에 위치한다.

5억여원을 들여 2개층을 임대해 운영할 동물사랑센터 1층에는 보호자 교육실, 1:1 입양 상담실, 카페 등을 조성한다. 2층은 검역 완료된 보호견을 위한 보호실과 놀이터, 미용실, 감염성 질병 확인을 위한 계류실, 입양 희망자와 대상견이 만나는 접견실로 꾸민다.

센터에는 동물관련학 전공자 또는 관련업종 종사 유경험자 등 근무인력 총 6명을 배치해 반려견 안전을 책임지며 야간에는 전체 보호견이 각각 개별 격리수용된다.

운영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며, 매주 월요일과 일요일을 제외한 법정 공휴일은 휴관한다.

한편, 서초구는 지역내 등록된 반려견이 1만3000두를 넘어서고 있으며, 반려동물 문화 인식 제고, 타인 배려 등 페티켓을 위한 ‘서초 반려견 아카데미’를 운영하고 있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반려동물 의료사고, 업체의 소비자 기만 행위, 각종 부정부패 행위 등에 대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