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성동구, 동물정책 업무 전담팀 신설

[올치올치] 서울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2020년 1월 조직개편을 통해 동물정책 업무 전담팀을 신설했다고 3일 밝혔다.

최근 증가하는 반려동물 세대 수요에 부응하고, 동물복지 사업을 효율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조치다.

신설된 동물정책 전담팀은 기존의 동물보호, 유기동물 관리, 동물등록제 외에도 반려견 문화교실 운영, 반려동물 축제 등 다양한 동물복지 관련 정책과 사업을 진행하게 된다.

사진=지난해 하반기에 실시한 ‘반려견 사회화를 위한 반려인 교육’ 모습(성동구 제공)

지난해 상⋅하반기에 실시한 ‘반려견 사회화를 위한 반려인 교육’이 주민의 큰 호응을 얻었다. 이에 구는 올해 동물행동전문가의 맞춤형 교육 ‘반려견 문화교실’과 반려동물과 주민이 함께하는 ‘반려동물 한마당’ 축제를 계획 중이다.

오는 4월에 진행하는 ‘반려견 문화교실’은 문제행동 교정이 필요한 반려견을 대상으로 동물행동전문가가 반려견 특성에 맞는 맞춤형 교육을 실시한다. 또한 관내 동물보호명예감시원을 위촉해 반려견 주 산책지역에서 동물보호법 관련 준수사항을 홍보하고, 이행 지도도 병행한다. 이를 통해 성숙한 반려동물 문화 조성과 반려인과 비반려인 간의 갈등 해소에 나선다.

올 10월에는 반려견과 보호자를 비롯해 주민 누구나 함께 교감하고 즐길 수 있는 ‘2020 반려동물 한마당’ 행사를 개최한다. 훈련견 시범공연, 반려동물 건강상담 및 체험부스 등을 운영하며 반려동물과 함께 행복한 추억을 만들고 공유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 할 예정이다.

정원오 구청장은 “반려동물을 키우는 구민들의 행정수요에 신속하게 대응하고 동물복지 정책을 보다 효율적으로 추친하기 위해 전담팀을 신설했다”며 “사람과 동물이 함께 행복한 성동을 만들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동물병원 의료사고, 반려견 훈련 피해 사례,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