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노원구, 노원반려동물문화센터 ‘댕댕하우스’ 개관

[올치올치] 서울 노원구는 유기‧유실동물을 줄이고, 올바른 반려동물 문화 조성을 위해 ‘노원반려동물문화센터’를 조성, 오는 28일 개관한다.

수락산로 258(상계1동) 상계근린공원 맞은편에 들어선 반려동물문화센터는 지상 1층, 132㎡ 규모에 유기견 놀이실과 보호실, 프로그램 교육실, 셀프드라이룸, 까페 등을 갖췄다.

센터의 운영방향은 세 가지로 유기‧유실동물 임시보호 및 입양지원, 생활밀착형 반려문화 교육프로그램 운영, 반려가족을 위한 열린 편의시설 제공이다.

먼저, 지역내에서 발생한 유기‧유실동물의 반환 및 입양을 위한 임시보호센터를 운영한다. 유실동물의 경우 소유자에게 반환 때까지 임시보호, 소유자 부재 시에는 입양 희망가정과 교육‧상담 등 절차를 거쳐 새로운 보금자리를 찾아준다.

또, 학대 및 방치가 의심돼 격리가 필요한 동물은 치료와 임시보호를 지원한다. 특히, 코로나19 확진자 격리입원 시 반려동물을 돌봐 줄 가족이 없는 경우 퇴원일까지 맡아 보호해 줄 예정이다.

실생활에 필요한 반려문화 교육프로그램도 운영한다. 반려가족이 알아야 할 ‘펫티켓’ 뿐 아니라 ‘반려동물 행동교정’ 등의 강좌와 반려견 심폐소생술, 셀프미용 등을 강의하는 ‘반려견 아카데미’를 진행한다. 유기견 입양예정자를 대상으로 한 ‘입양교육’, ‘반려가족 체험’ 프로그램도 진행해 입양 성공률을 높일 계획이다.

아울러 반려가족을 위한 ‘댕댕이 카페’, 가정에서 하기 힘든 반려동물 목욕을 위한 ‘셀프드라이룸’ 등 편의시설도 제공한다. 셀프드라이룸은 사전예약제로 운영된다.

운영시간은 화요일부터 일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다. 매주 월요일은 휴관한다.

개관식은 28일 오전 11시 센터 앞에서 진행된다. 개관식 행사장에서는 11시40분부터 이찬종 소장이 ‘반려동물과의 행복교감’을 주제로 강의를 진행한다.

29~30일에는 센터 내 교육실에서 ‘문제행동 교정교실’, ‘수제간식 만들기’ 강좌도 운영한다. 또, 올해로 세 번째를 맞는 ‘반려동물 문화축제’는 31일 오후 1시 등나무문화공원에서 열릴 예정이다.

교육신청 등 기타 자세한 사항은 ‘노원 댕댕하우스’ 검색 후 센터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오승록 구청장은 “반려동물문화센터는 반려가족 누구나 즐겨 찾을 수 있는 열린 공간으로 조성했다”며 “반려인구가 점점 늘어나는 만큼 성숙하고 건강한 반려문화 조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동물병원 의료사고, 반려견 훈련 피해 사례,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