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9월 매주 일요일 반려동물 교실 운영

서울시는 9월 매주 일요일에 월드컵공원과 보라매공원 반려견 놀이터에서 ‘서울시 반려동물 교실’을 연다고 1일 밝혔다.

사진=서울시 반려동물 교실(서울시 제공)
사진=서울시 반려동물 교실(서울시 제공)

 

동작구 보라매공원 놀이터에서는 오전(10:30~12:30)에 마포구 월드컵공원 반려견 놀이터에서는 오후(3시~5시)에 각각 운영, 4차례씩 총 8번 진행된다.

 

현장교육은 (사)서울시 수의사회 ‘반려동물 행동학연구회’ 소속 수의사들이 참여해 직접 진행한다.

 

교육은 반려동물 이해하기, 반려동물 교육의 필요성과 원칙, 반려동물과 행복한 삶 만들기-존중과 진정, 문제행동의 예방을 위한 기본 교육이다.

 

그 밖에 반려견의 소통 방법과 습성을 배우고, 가정에서 교육 시 올바른 보상과 벌칙을 가르친다. 또한 올바른 스킨십과 화장실 교육, 이동장 교육 등도 진행될 예정이다.

 

한편, 상반기 반려동물 교실은 월드컵공원과 보라매공원 반려견 놀이터에서 주 1회씩 4회차 프로그램을 총 8회 진행, 약 540여명이 참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