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치올치] 서울시는 가을철 광견병 예방을 위해 오는 16~30일 반려동물에 ‘광견병 예방 백신접종’을 지원한다고 14일 밝혔다.

사진=자료사진

광견병 예방 접종비는 평소 2만5000원 내외지만, 이 기간에는 서울시의 지원으로 거주지 인근 동물병원에서 5000원만 내면 접종을 할 수 있다.

광견병은 치사율이 높은 인수공통전염병으로 이를 예방하기 위해 가정에서 기르는 개, 고양이에 예방접종을 반드시 실시해야 한다.

또, 오는 19일부터 12월 4일까지 ‘가을철 야생동물 광견병 미끼 예방약’ 4만개를 집중적으로 살포할 예정이다.

살포지역은 너구리의 주요 서식지인 북한산, 도봉산, 수락산, 불암산, 관악산, 용마산과 망우리, 은평구 수색·신사동 일대 야산이며, 양재천과 탄천 및 안양천 주변에도 뿌려진다.

광견병 미끼 예방약은 사각형 갈색고체(가로 3cm, 세로 3cm)로 어묵반죽이나 닭고기 반죽에 예방백신을 넣어 만들었으며, 너구리 등 야생동물이 먹으면 광견병 항체가 생긴다.

미끼 예방약은 접촉 시 가려움증과 알레르기의 원인이 되므로 주의해야 한다.

사람이 야생동물에게 물렸을 경우에는 상처 부위를 비눗물로 씻어 낸 후 즉시 병원을 방문해야 하며, 반려동물이 광견병 의심 동물과 접촉했을 때는 동물병원에서 치료받도록 해야 한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동물병원 의료사고, 반려견 훈련 피해 사례,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