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1만원에 반려견 내장형 동물등록 지원

[올치올치] 서울시 반려인들은 1만원만 내면 내장형 동물등록을 할 수 있게 된다.

사진=서울시 제공

일반적으로 내장형 동물등록 시술 비용은 5~7만원이다. 동물등록은 내장형 칩 시술, 외장형 칩 또는 인식표 부착을 통해 각각 반려동물에 15자리 고유번호를 부여한다. 번호를 부여 받은 동물은 동물보호관리시스템을 통해 해당 고유번호의 소유자 인적사항과 반려동물 특이사항이 관리된다.

서울시는 손해보험사회공헌협의회, 서울시수의사회와 함께 올 연말까지 4만마리에 내장형 동물등록을 선착순으로 지원한다.

서울시 관계자는 “오는 21일부터는 동물보호법이 개정돼 등록기준이 2개월령으로 하향 조정됐다”며 “이에 따라 동물등록은 2개월령부터 의무사항이 된다”고 설명했다.

동물보호법에 따라 등록대상 동물을 등록 하지 않을 경우 1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현재 서울 시내 600여개 동물병원에서 등록사업을 진행 중이며 자세한 내용은 ‘내장형 동물등록지원 콜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동물병원 의료사고, 반려견 훈련 피해 사례,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