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치올치] 서울시는 유기동물 방지를 위해 취약계층의 반려동물에 동물등록과 중성화 수술을 지원하는 ‘동물의료서비스’를 본격 추진한다.

취약계층 반려동물 의료서비스 주요대상은 서울에 거주하는 국민기초생활수급자와 중위소득 60% 이내(차상위계층) 가구에서 키우는 반려견, 반려묘이며 건강검진 후 동물등록, 중성화수술을 무료로 지원한다.

첫 동물의료서비스는 올 6월부터 선착순 200마리에 시범실시한다. 단계적으로 동물돌봄 취약가구를 발굴해 1000마리까지 지원할 예정이다.

서비스 신청은 사업운영자인 ‘동물권행동 카라’에 신청서류를 우편(마포구 잔다리로 122, 4층)이나 이메일(seoul@ekara,org)로 보내면 된다.

시는 앞으로 재개발·재건축 지역 등 취약지역의 길고양이 등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동물병원 의료사고, 반려견 훈련 피해 사례,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