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제2회 반려인 능력시험 개최…2천명 모집

[올치올치] 서울시와 ㈜동그람이가 ‘제2회 반려인 능력시험’을 오는 11월 14∼15일에 개최한다.

이번 반려인 능력시험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온라인으로 개최한다.

시험은 11월 이틀간 진행된다 11월 14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12시까지는 반려견 부문, 15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12시까지는 반려묘 부문이 각각 온라인으로 치러진다. 응시를 원하는 사람은 다음달 5일부터 11월 6일까지 ‘네이버 동물공감 공지’를 통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지난해 189명이 치른 제1회 시험은 ‘강아지'(반려견) 과목만 출제됐으나, 올해 시험에서는 ‘고양이'(반려묘) 과목이 추가됐다. 또 온라인으로 치러져 지역에 상관없이 2천명이 응시할 수 있다.

시험문제는 반려인이 꼭 알아야 할 내용을 영역별로 서울시수의사회 등 전문가 검수를 통해 출제된다. 동물등록, 산책, 미용방법과 같은 일반상식부터 반려동물의 행동이해, 건강관리, 현행법령 등 전문지식까지 언어·행동·신체·건강·영양·사회·제도 역사·문화·과학 등 4대영역 총 50문항이다.

시험방식은 온라인으로 신청자에 한해 문자와 이메일로 응시 URL을 공지한다. 응시자들은 이를 통해 PC나 모바일로 시험을 보면 된다. 성적 발표는 11월 4째주에 응시 URL을 통해 개별 점수, 평균점수 등으로 세분화해 확인할 수 있다.

시는 응시자 전원에게 ‘응시확인증’을 지급한다. 반려인 능력시험 성적 우수자 각 50명에게는 ㈜동그람이가 준비한 다양한 상품을 제공한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동물병원 의료사고, 반려견 훈련 피해 사례,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