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유기동물 안락사 ‘제로’, 입양률 100%” 목표 도전

서울시가 동물 의료·복지기관과 협력해 유기동물 ‘안락사 제로·입양률 100%’에 도전한다.

전국 최초의 동물보호 공공시설인 서울동물복지지원센터는 ‘안락사 제로·입양률 100%’ 사업 추진을 위해 오는 9일 서울시청 신청사에서 13개 동물 의료·복지기관과 업무협약을 맺는다고 8일 밝혔다.

사진=서울시 공식 블로그 캡쳐

사진=서울시 공식 블로그 캡쳐

서울동물복지지원센터는 우선 서울시 수의사회, 건국대·서울대 수의과대학과 협력 체계를 갖추고 상태가 심각한 유기동물이 들어왔을 때 신속하고 전문적인 치료를 받게 해 생존율을 최대한 높인다는 계획이다.

또 동물자유연대, 카라 등 동물복지 관련 10개 전문단체와 힘을 합쳐 유기동물 입양에 적극 나선다.

매년 9천마리에 이르는 서울 내 유기동물은 25개 구청이 운영하는 동물보호센터로 보내진다. 이 중 치료가 필요한 동물은 서울동물복지지원센터로 간다.

사진=서울시 공식 블로그 캡쳐

사진=서울시 공식 블로그 캡쳐

유기동물이 원래 가족을 찾거나 입양돼 새로운 가족을 만날 수 있도록 20일 간 사진과 발견 장소, 특징 등이 정부가 운영하는 동물보호관리시스템에 등록된다. 하지만 20일 이후에도 입양되지 않으면 안락사 시키거나 자연사된다.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서울시는 민간기관, 전문가와 협업을 통해 서울동물복지지원센터를 유기동물 진료 및 보호수준 향상, 입양활성화, 동물보호교육 다양화에 적극 나서는 서울동물보호 컨트롤 타워로 운영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