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야생동물 ‘광견병 미끼예방약’ 4만개 살포

[올치올치] 서울시는 22일부터 12월 4일까지 미끼 형태로 된 야생동물 광견병 예방약을 집중 살포한다고 밝혔다.

사진=야생동물 광견병 미끼예방약(서울시 제공)

미끼예방약 살포지역은 너구리의 주요 서식지인 북한산, 도봉산, 수락산, 불암산, 관악산, 용마산, 우면산, 대모산 일대와 너구리가 자주 출몰하는 양재천, 탄천, 안양천 등으로 서울시 외곽에 차단 띠 형태로 지형에 따라 50~100미터 간격으로 4만개를 살포한다.

한 장소에 미끼예방약을 18~20개씩 두고 너구리 등 야생동물이 먹을 수 있게 한다. 미끼예방약은 가로 3㎝, 세로 3㎝의 갈색 고체로 어묵·닭고기 반죽에 예방백신을 넣어 야생동물이 이를 먹으면 광견병 항체가 생긴다.

시는 시민들이 미끼예방약을 만지지 않도록 살포장소에 경고문 등 안내판을 부착할 예정이다. 시민이 미끼예방약 접촉시 가려움증과 알레르기를 유발할 수 있으므로 산행 중에 나무 밑, 수풀 속에 살포된 야생동물 미끼예방약을 발견했을 경우, 접촉을 피하고 약을 가져가거나 치우는 일이 없도록 당부했다.

미끼예방약은 살포 후 30일이 지난 후 동물이 섭취하지 않은 약은 수거할 예정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감염 예방을 위해 야외활동 시 야생동물과 접촉을 피하고, 반려동물도 야생동물과 접촉하지 않도록 반드시 목줄을 착용해야 한다”며 “반려동물이 광견병 의심 동물에게 물리거나 할큄을 당했을 때는 시 보건환경연구원이나 관할 구청에 신고하고 동물병원에서 치료 받도록 해야 한다. 사람이 물렸을 때는 상처 부위를 비눗물로 씻고 즉시 가까운 병원이나 보건소로 가야 한다”고 말했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반려동물 의료사고,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