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 ‘찾아가는 반려동물 이동검진 센터’ 운영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은 11월까지 3개월간 서울시수의사회와 함께 시내 공원과 지역 축제에서 ‘찾아가는 반려동물 이동검진 센터’를 운영한다고 13일 밝혔다.

사진=
사진=올 4월~6월에 진행된 ‘찾아가는 반려동물 이동검진 센터’ 활동모습(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 제공)

 

행사 장소는 월드컵공원, 보라매공원, 어린이대공원 반려견 놀이터 옆 잔디밭, 관악구·서초구 지역 축제다.

사진=
사진=반려견 진료 모습(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 제공)

 

월드컵공원에서는 9월 14일·10월 12일·11월 9일, 보라매공원은 9월 21일·10월 19일·11월 16일, 어린이대공원은 9월 28일·10월 26일·11월 23일 각각 오후 2시에서 4시까지 열린다.

 

17일 낙성대 개판(관악구 봉천동 289)과 10월 15일 도림천 개판(관악구 신림동 1642-7)에서는 ‘관악구 개판 5분 전 찾아가는 동물병원 행사’가 오후 1시∼5시에 진행되며, 23일 서초구 서초동 용허리공원에서는 ‘반려견 가족 한마당’ 행사의 하나로 오전 11시부터 오후 3시까지 검진센터를 운영할 예정이다.

 

이들 행사에서는 반려견을 채혈 검사해 광견병 예방접종 항체를 비롯해 브루셀라병·라임병·얼리키아증·아나플라즈마병 등의 항체를 가졌는지 살펴보고,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바이러스가 있는지 등도 검사해 보호자에게 문자메시지나 우편 등으로 알려준다. 그 외 기생충 검사, 건강상담, 이상행동 교정 교육도 함께 받을 수 있다.

사진=
사진=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 제공

 

‘찾아가는 반려동물 이동검진 센터’ 관련 문의는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 동물위생시험소 동물방역팀(02-570-3437)으로 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