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끼고양이에 락스 뿌리고 발과 수레로 짓눌러 살해

[올치올치] 경기도 양평군에서 새끼 고양이가 락스에 살포당한 뒤 발과 수레에 짓눌려 살해당하는 끔찍한 사건이 발생, 네티즌들이 분노하고 있다.

사진=동물권단체 케어 제공 이하

동물권단체 케어(이하 케어)는 “최근 고양이가 처참하게 살해당했다는 제보를 받았다. 제보자는 어미에게 버려진 듯한 아기 고양이를 보살피던 분으로 지난 7월 9일, 고양이의 내장이 항문 사이로 튀어나온 채 죽어있는 모습을 발견했다”고 제보 경위를 밝혔다.

케어에 따르면 제보자는 개인 소유의 CCTV를 확인했고, 한 여성이 고양이 몸에 락스를 살포한 뒤 발로 밟고 수레로 짓눌러 죽이는 장면을 목격했다.

케어 측은 “제보자는 사건을 인지한 뒤 곧바로 경찰에 신고했다. 현재 양평결찰서에서 수사를 마친 뒤 8월 12일 수원지방검찰청 여주지청에 송치된 상태”라고 전했다.

동물보호법 제8조 1항에 따르면 누구든지 동물에 대하여 목을 매다는 등의 잔인한 방법으로 죽음에 이르게 하는 행위, 노상 등 공개된 장소에서 죽이거나 같은 종류의 다른 동물이 보는 앞에서 죽음에 이르게 하는 행위를 해서는 안 된다.

이를 위반할 시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케어는 “살해범은 이제껏 볼 수 없었던 잔혹한 방법으로 살아있는 새끼 고양이를 살해했다”며 “동물학대가 사람에게까지 전이될 수 있는 만큼 재발방지 차원에서라도 강력한 처벌이 이뤄져야만 한다”고 주장했다.

케어는 “24일 여주지청 앞에서 1인 시위를 한 뒤 시민들의 탄원서명을 전달할 예정이다. 이후에는 양평군청 관계자를 만나 재발방지 대책을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케어가 진행하고 있는 양평 새끼 고양이 살해범 엄벌촉구 탄원서명에는 하루만에 1만 2000명이 넘는 시민들이 참여했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동물병원 의료사고, 반려견 훈련 피해 사례,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