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진 도도새, 당신의 기억 속에는 살아있나요?

멸종 동물 도도새, 도도새가 왜 지구상에서 사라졌는지 아시나요?

귀여운 이미지를 연상하게 하는 도도새라는 이름은

포르투갈어로 어리석다는 의미입니다.

도도새가 멸종한 이유는 바로 이름의 뜻과 관련이 있습니다.

 

도도새는 아프리카 동쪽, 인도양에 위치한 모리셔스 섬에 살고 있었습니다.

오랫동안 천적이 없었던 도도새는

하늘을 날아야 할 필요가 없어져 날개의 기능을 잃었습니다.

그 대신 큰 몸집과 부리, 튼튼한 두 다리로 섬 환경에 완벽히 적응을 할 수 있었습니다.

사진1
이미지=한국기후

 

1505년 포르투갈인들이 최초로 모리셔스 섬에 들어오게 됩니다.

그 후, 이 섬은 향료 무역의 중간 경유지가 되어 많은 선원들이 찾아옵니다.

도도새는 사람을 보고도 조금도 무서워하지 않고 다가갔으며,

그 행동은 곧 도도새를 죽음으로 내몰기 시작했습니다.

사진2

 

23kg의 무게가 나가는 도도새는 선원들에게 좋은 사냥감이었습니다.

이후 네덜란드인들이 모리셔스 섬을 죄수들의 유형지로 사용하게 되었으며,

죄수들과 함께 돼지, 원숭이, 쥐들이 유입되었습니다.

사람들은 끊임없이 도도새를 잡아먹었으며,

외부에서 유입된 동물들은 바닥에 둥지를 트는 도도새의 알을 모조리 잡아먹었습니다.

이로써 도도새는 이 곳에 인간이 들어 온지 150년 만에 멸종에 이르렀습니다.

사진3

 

한 동물이 멸종했다는 것은 참으로 안타까운 일임에도 불구하고,

하나 정도야 라고 생각하는 이들도 적지 않습니다.

그러나 어떠한 종도 독립되어 있지 않으며,

모든 종은 생태계라는 틀 안에 연결되어있습니다.

한 종의 멸종은 커다란 생태계 그릇의 일부에 금이 간 것입니다.

금이 하나씩 늘어날수록 언젠가는 그릇이 깨지기 마련입니다.

 

도도새의 멸종 역시 또 하나의 멸종을 초래했습니다.

도도새가 멸종하자 모리셔스 섬에서 자라던 특정 나무의 개체 수가 줄어들기 시작했습니다.

수명이 다 된 나무 13그루가 전부였으며,

1600년대 이후로 어떠한 발아도 이루어지지 않았습니다.

그 원인은 도도새가 이 나무의 열매를 먹은 후 배설된 씨앗만으로 발아할 수 있었던 것입니다.

결국 이 나무마저 멸종하게 되었고 사람들은 도도나무라는 이름을 붙여주었습니다.

사진4

 

지구상에는 약 250만 종의 생물이 살아가고 있습니다.

많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이미 지구상에서 살아왔던 생물의 98%가 멸종했습니다.

인간의 이기심에 의해 수많은 생물들이 자취를 감췄음에도 불구하고,

인간들은 남겨진 2%를 채우기 위해 꾸준히 활동하고 있습니다.

 

인간이야말로 어리석다는 의미의 진정한 이름을 가진 동물이 아닐까요?

Tagged , , .

반려동물 요미와 함께 살아가고 있습니다. 삭막한 이 세상에 요미가 있음으로 인간으로서의 사랑이란 감정을 다시금 느낍니다. 감동, 사랑, 웃음, 휴머니즘이 있는 취재를 위해 열심히 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