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지역 반려인들 생활만족도 98%

[올치올치] 부산지역에 반려동물과 함께 살아가는 반려인 대부분이 만족감을 드러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연구원은 최근 반려동물 양육 인구가 늘어남에 따른 반려인과 비반려인의 공존을 위한 우선 과제 도출을 위해 ‘부산시 반려동물 양육 현황과 관리방안’ 보고서를 17일 발표했다.

이 연구에서는 부산지역 처음으로 반려인 503명과 비반려인 561명 등 1064명에 대한 설문 조사가 이뤄졌다.

보고서에 따르면 반려인 503명의 65.6%가 ‘반려견을 키운다’고 답했다. ‘반려견과 반려묘를 동시에 기른다’는 답은 16.5%, ‘반려묘만 기른다’는 반려인은 12.7%로 조사됐다.

반려동물과 생활하는 데 만족한다고 답한 반려인은 98%에 달했다. 이들은 ‘정서적인 안정’(59.3%)과 ‘동물을 매개로 가족 간 소통’(51.8%), ‘정신건강에 도움’(34.3%), ‘외로움 해소’(23.4%) 등을 그 이유로 꼽았다.

반면, ‘공공장소 및 시설 동반출입, 이용 제한’(61.4%)을 가장 큰 애로사항이라 답했고, 문제 행동으로 인한 사회적 문제(50.7%), 사후처리 문제(37.0%), 입양 단계 정보 부족(28.0%) 등의 순이었다.

반려동물과 함께 생활하며 월평균 지출비 가운데 가장 많이 발생하는 비용으로는 360명이 병원진료비를 꼽았다. 그 가운데 ‘수술, 입원, 질병 진료비’가 249명(69.2%)으로 가장 많았다.

병원진료비 응답자들은 진료비 절감 최우선 과제로 ‘진료비, 예방접종 비용 지원정책(53.6%)’을 가장 많이 원했다. 또 ‘부분적 공공동물보험 도입(30.0%)’, ‘지자체별 공공의료서비스센터 설립, 운영(14.4%)’ 등이 필요하다는 응답도 있었다.

반려인 응답자의 71%는 반려동물을 등록했다고 답했다. 반면 29%는 ‘등록하지 않았다’고 응답했다.

반려동물을 등록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는 ‘방법을 잘 알지 못해서’라거나 ‘등록을 해야 하는지 알지 못한다’고 답했다.

반려인과 비반려인의 공존을 위한 우선 과제로 ‘반려동물과 공존에 대한 시민의식 개선’이 63.2%의 응답률로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반려인에 대한 책임 강화(45.3%)’, ‘반려동물 양육 관련 필수 소양교육 도입(43.7%)’, ‘동물사랑 범시민 캠페인 운동 활성화(15.1%)’가 그 뒤를 이었다.

반려인과 비반려인의 행복한 공존을 위해 도입해야 할 시설로는 ‘반려동물 종합 테마파크(43.3%)’, ‘반려동물 교육문화센터(37.4%)’, ‘반려동물 종합복지센터(24.5%)’ 등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있었다.

지난 2019년 부산에서 한 해 동안 발생한 유실·유기동물은 강아지 4224마리, 고양이 3786마리 총 8010마리로 조사됐다. 문제는 부산이 경기도, 서울에 이어 전국에서 세 번째로 유실·유기동물 개체 수가 많지만 유기동물 보호센터의 수는 경기도 56곳, 서울 54곳에 비해 5개에 그쳐 턱없이 부족하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부산경상대 최동락 교수는 “반려동물 양육 인구가 늘며 반려동물 유기, 학대, 다중시설 이용 제한, 물림 사고, 반려인과 비반려인 간 갈등 등의 사회적 문제가 지속되고 있다”며 “부산시의 반려동물 보호와 효율적 관리를 위한 법, 제도, 정책을 검토해 관련 문제를 해결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동물병원 의료사고, 반려견 훈련 피해 사례,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