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서 한쪽 눈 뽑혀 죽은 길고양이 발견…시민들 경악

[올치올치] 부산 동래구 명륜동의 한 상점가에서 길고양이가 눈이 뽑힌 채 잔인하게 죽은 사건이 발생, 시민들을 경악시켰다.

사진=부산길고양이보호연대 제공

부산 길고양이 보호연대는 지난 26일 시민의 제보를 받고 길고양이 한 마리가 잔혹하게 죽어 있는 것을 발견했다고 30일 밝혔다.

당시 길고양이는 오른쪽 눈이 훼손돼 있었고 피를 토한 흔적도 있었다.

부산 길고양이 보호연대 측은 “길고양이 옆에 이상한 빛깔의 고기가 놓여있었다”며 “독극물이 들어간 고기를 먹은 뒤 피를 토하며 죽은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부산 길고양이 보호연대는 이 사건을 동물 혐오 범죄로 보고 부산 동래경찰서에 수사를 의뢰했다. 경찰은 CCTV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 중이다.

최근 이 지역에서는 쥐약을 먹고 길고양이 2마리가 숨진 사건이 발생, 동일범의 소행으로 추정하고 있다.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