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독 원료 반려동물 피부질환 예방 세정제 개발”

[올치올치] 농촌진흥청은 봉독을 원료로 개와 고양이 등의 반려동물을 위한 세정제를 개발했다고 16일 밝혔다.

사진=자료사진(기사와는 무관)

농촌진흥청이 2년에 걸쳐 대학 및 산업체와 공동 연구를 진행한 결과여서 더욱 주목받고 있다.

집안에서 주로 생활하는 반려동물은 영양 불균형·운동부족 등으로 인해 잦은 피부 트러블이 발생한다. 그 중 만성 세균성 피부염은 탈모나 딱지, 피부염증 증상으로 나타난다.

세정제 개발에 사용된 봉독은 반려동물의 피부질환을 유발하는 피부사상균인 적색백선균(Trichophyton rubrun), 백색종창균(Trichophyton mentagrophytes), 선모상 표피균(Epidermophyton floccusum)에 대해 강한 항균 효과를 보였다.

세 가지 균주에 0.0001%에서 10%까지 다양한 농도의 정제 봉독을 첨가한 결과, 봉독의 농도가 높아질수록 저해환의 크기도 커져 세 가지 균주에 대해 강한 항균 효과가 나타났다.

또한 표피포도구균(Staphylococcus epidermidis)에 대해서도 항균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실험용 쥐 아토피 유발 후 봉독 처리 결과(농진청 제공)

이번에 개발된 세정제는 기존 반려동물 세정제와 달리 천연항균‧항염제인 봉독을 주 원료로 한 것이 특징이다.

농촌진흥청은 이번에 개발된 봉독 함유 반려동물용 세정제는 공동연구를 통해 특허출원(10-2017-0121582)하고, 업체에 기술(특허 10-1340467, 10-1424105)을 이전해 샴푸와 케어 제품 등 상용화를 앞두고 있다.

농촌진흥청 잠사양봉소재과 한상미 연구관은 “이번에 개발한 세정제는 국내 양봉농가에서 생산한 봉독이 사용됐다”며 “반려동물 세정제 개발을 통해 양봉농가 소득에 기여하는 것은 물론, 해외 시장을 공략해 봉독의 우수함을 알릴 계획이다”고 말했다.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