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든 고양이 버린 30대 남성…학대여부 수사

[올치올치] 경기 안산상록경찰서는 병에 걸린 고양이를 반려동물 카페 앞에 버리고 달아난 권모씨(37)를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사진=자료사진(pixabay)

권씨는 지난달 20일 오전 1시 55분경 경기도 안산시 상록구 이동의 한 고양이 카페 앞에 고양이 한 마리가 들어있는 케이지를 버리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카페 주인은 10여 일간 이 고양이를 보호하고 있다가 같은 달 31일 고양이가 학대를 당한 것 같다며 경찰에 진정서를 제출했다.

경찰은 카페 주인으로부터 “발견 당시 고양이의 눈 부위가 병에 걸린 것처럼 헐어 있고 목 부위에도 찔린 상처가 있었다”라는 진술을 확보, CCTV 영상을 토대로 동선을 추적해 권씨를 붙잡았다.

반려동물 판매업을 하는 권씨는 “다른 곳에 분양을 줬다가 병이 발견돼 도로 회수해 온 고양이고, 학대한 사실은 없다”고 학대 혐의를 부인했다.

경찰은 권씨의 과거 분양 이력 등을 통해 권씨가 고양이를 학대했는지 조사하는 한편 학대 사실이 확인되면 권씨를 입건해 형사 처벌할 방침이다.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