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산동물병원, “위급상황 시 반려동물도 구해주세요” 캠페인 시행

[올치올치] 보호자가 외출 시 혹은 화재나 기타 위급상황이 발생할 경우 집에 혼자 있는 반려동물은 누군가의 구조가 반드시 필요하다.

하지만 집에 반려동물이 있는지, 있다면 어떤 종류이고 몇 마리인지에 대한 정보가 없다면 구조되기 매우 어려운 상황이 발생하게 된다.

고양이병원 백산동물병원에서 실시하는 ‘함께 살아가는 안심 캠페인’은 언제 어떻게 발생할지 모를 위급한 상황에서 집 출입문과 지갑에 반려동물 정보를 표시해 응급상황에서도 반려동물이 안전하게 구조되도록 유도하는 캠페인이다.

보호자 외출 시 반려동물의 종류와 마리 수가 적힌 안내문을 문고리에 걸어놓거나 문에 부착해 화재 등의 위급한 상황에서 구조자가 확인할 수 있도록 하자는 취지다. 또한 1인 가구일 경우 보호자가 외부에서 사고가 나면 반려동물은 돌봐줄 수 없는 사각지대에 놓이게 된다. 이런 상황에 대비해 비상 연락처가 적힌 구조요청 카드를 지갑에 넣고 다니면 도움이 될 수 있다.

백산동물병원 김기훈 원장은 “반려동물 인구 천만 명 시대인 만큼 올바른 반려동물 문화를 만들기 위해서는 반려동물을 생각하는 인식도 함께 성장해 나가야 한다”며 “반려동물 가족이라면 응급상황에서도 아이들이 안심할 수 있도록 ‘함께 살아가는 안심 캠페인’에 동참해 주길 희망한다”고 전했다.

‘함께 살아가는 안심 캠페인’은 백산동물병원 홈페이지에서 자세히 확인할 수 있다. 8월 20일(목)까지 이메일을 통해 참여 신청을 하면 총 119명에게 반려동물 구조요청 세트를 선착순으로 증정한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동물병원 의료사고, 반려견 훈련 피해 사례,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