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진, 첫 자작곡 ‘이 밤’ 1주년…떠나간 반려동물 생각하며

[올치올치] 방탄소년단(BTS) 진의 첫 자작곡 ‘이 밤’이 5일 발매 1주년을 맞으며 팬들이 다양한 이벤트를 준비했다.

‘이 밤’은 지난해 2019 BTS FESTA의 일환으로 공개됐다. 이 곡은 데뷔 이후 6년 만에 내놓은 첫 자작곡이다.

사진=방탄소년단 진은 과거 반려동물로 슈가글라이더 오뎅과 어묵이를 키운바 있다.(방탄소년단 트위터)

‘이 밤’은 진의 떠나간 반려동물들을 생각하며 쓴 곡으로 서정적인 가사와 그리움의 감성이 묻어 있어 반려인뿐만 아니라 팬들의 가슴을 뭉클하게 했다.

진은 최근 방영된 방탄소년단 다큐 시리즈 ‘BREAK THE SILENCE’에서 “첫 자작곡을 많은 사람들이 들어주기를 바라지만, 너무 슬픈 노래이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듣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모순된 감정을 밝혀 화재가 됐다.

1주년에 맞춰 사운드클라우드 3000만 스트리밍 달성을 위한 ‘투나잇 스트리밍 파티(Tonight Streaming Party)’가 진행 중이다. 또, 진의 팬들은 5일 오후 6시부터 자정까지 코엑스 컨벤션 센터에 ‘이 밤’ 1주년 축하 광고와 서울 지하철 2호선 홍대입구역 공항 환승통로에도 대형 광고를 게재했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동물병원 의료사고, 반려견 훈련 피해 사례,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