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의 간절함, "한번만 찍을게~"

방탄소년단 뷔가 반려견 탄이에게 사진 한 장 찍자고 간절하게 부탁했다.

지난 19일 방탄소년단 공식 SNS에는 “알았어 한번만 찍을게. 너무 귀여워서 그래”라는 간절한 부탁과 함께 탄이의 사진 2장이 게재됐다.

사진 속 탄이의 표정은 그야말로 ‘개무룩’.

사진=방탄소년단 공식 SNS(이하)

사진=방탄소년단 공식 SNS(이하)

뷔가 사진 1장을 찍자고 하더니 얼른 후드 모자를 씌우고 또 1장 찰칵. 탄이의 표정이 심상치 않다. 많이 언짢아 하시는 표정이다.

DT3cqSyU0AAYnnD

이를 본 팬들은 “너무 귀여워~”, “태형이처럼 귀엽당”, “So cute” 등의 댓글을 달았다.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